닫기 더블혜택받기
12월 추천 BEST 웹툰 작품

알림

이번 회차는 일반코인이 필요한 회차입니다.

부족한 코인을 충전해 주세요.

모두가 잠든 밤

모두가 잠든 밤

우리 집에 자주 놀러오는 동생 친구들...그녀들은 종종 우리 집에서 자고 간다.나는 그녀들의 판타지를 충족시켜주기 위해서오늘도 모두가 잠든 틈을 타 그녀들에게 다가간다. [미리보기] ˝지혜야!!˝ 여동생인 정희의 목소리가 거실을 커다랗게 울렸다. ˝너 찾는다.˝ 내가 침대에 누운 채, 말하자 이불밖으로 지혜가 얼굴을 빼꼼 내밀었다. ˝쟤는 왜 저래?˝ 지혜가 내 목덜미를 핥으며 이불속에서 완전히 나왔다. 짧은 청치마에 커다란 하얀색 박스 티를 입은 지혜가 말아 올라간 치마와 티셔츠를 정리했다. 정리가 끝나자 티셔츠의 긴 기장이 청치마를 가렸고 마치 하의는 입지 않은 것 같은 룩이 완성됐다. 아주 발랄하면서도 섹시한 느낌의 그녀였고 그녀도 자신의 장점을 잘 알고 있는지 대담하면서도 귀여운 스타일을 선호했다. ˝그냥 가? 내 꺼는?˝ 내가 우뚝 솟은 그 곳을 툭툭 치며 지혜에게 말했다. “좀 더 빨아줘.” ˝알아서 하시죠. 오라버니.˝ 방문 앞에 선 지혜는 무척이나 예뻐 보였다. 새침한 말투와 오뚝한 콧날. 그리고 쌍꺼풀이 없음에도 커다란 눈을 갖고 있었다. 키는 153센티 정도 될까? 작은 키였지만 얼굴이 작고 팔, 다리가 늘씬하게 뻗어 있어 작게 느껴지지는 않았다. 한가지 단점이라면 마른 몸매다. 가슴은 빈약하기 그지없고 허벅지도 젓가락 마냥 얇았다. 섹시한 느낌이 조금 떨어진다고 할까? 여성의 느낌보다는 소녀의 느낌에 가까운 지혜였다. “나 나간다. 정희년이 지랄 하겠어.” 지혜가 방문 앞에서 뒤 치기 포즈를 취하더니 두손으로 티셔츠와 치마를 올렸다. 지혜의 분홍색 보지가 반질반질하게 애액이 코팅 된 채, 날 향해 벌어졌다. ˝자 이거 생각하면서 마무리해!˝ 지혜가 방문을 열고 거실로 나가자 정희 목소리가 들려왔다. ˝저 새끼 방에서 뭐하냐?˝ ˝저번에 빌린 책 갖다 줬어. 떡볶이는?˝ ˝순대도 사왔지.˝ “하여튼 이년 센스는… 선배도 먹으라고 할까?˝ ˝알아서 쳐 먹겠지, 일단 우리부터 먹자.˝ ´다 들린다. 정희야.´ 난 엄마와 정희랑 살고 있다. 아버지는 3년전 교통사고로 돌아가셨는데 동생은 고3, 난 군대에 있을 때였다. 아버지가 돌아 가신 후, 엄마는 혼자서 고군분투하며 집안을 이끌었다. 놀랍게도 집안 일 밖에 모를 줄 알았던 엄마는 아버지가 돌아가신지 1년만에 보험 퀸이 되었고 우리 남매는 아버지가 살아 계실 때 보다 더 여유를 갖게 되었다. 정희와 나는 3살 차이로 정희는 22살, 난 25살이다. 우린 같은 대학교를 다니고 있었다. 학번으로 따지면 내가 두 다리 선배지만 군대로 인한 휴학으로 같은 학년에 재학 중이었다. ´탁, 탁, 탁, 탁.´ 손에 속력이 붙을 수록 점점 눈이 감겨왔다. 이내 눈이 다 감겼을 때, 지혜의 분홍색 보지가 머릿속에 펼쳐 졌다. ˝아~˝ 난 이불 속에 벗어 둔 지혜의 팬티에 사정을 했다. 내 걸쭉한 정액이 지혜 팬티 이곳저곳을 더럽혔고 마지막 한 줄기는 팬티에 프린트 된 곰의 입으로 들어갔다. ˝울부짖는 소리 못 들었어?˝ 정희가 떡볶이를 먹으며 말했다. ˝글쎄.˝ ˝요즘, 저 놈 방에서 이상한 소리가 들린다니까.... 뭐하는지 모르겠지만 왠지 징그러운 기분에 소름이 돋아.˝ ˝야 이정희!˝ 내가 방문을 버럭 열며 소리쳤다. ˝뭐?˝ ˝너 오빠한테 말버릇이.... 그게 뭐야?˝ 엄하게 정희를 꾸짖었다. 하지만 정희는 콧방귀를 뀌며 들은 척도 하지 않았다. “오늘은 오빠가 그냥 넘어가는 거야. 알겠지?” 난 정희의 무시속에서도 꿋꿋하게 식탁 앞에 앉아 떡볶이를 입에 들이 밀었다. “으 저거, 저거.” “지혜 많이 먹어.” “선배가 빌려준 책, 다음 권 있어?” “있지…. 컥.” “체한다. 천천히 먹어라.” 정희가 면박을 줬다. 하지만 난 급하게 떡볶이를 먹다 걸린 게 아니었다. 지혜의 굴곡진 발바닥이 내 허벅지 안쪽과 밀착되어 부드럽게 감싸며 점점 바지 안으로 들어오고 있었다. 자지 끝에 지혜의 발가락이 닿자, 내 자지가 성을 내며 부풀어 올랐다. “선배 왜 그래? 맛없어?” 지혜가 음흉한 미소를 띠며 말했다. ‘저 음탕한 년.’ 내가 속으로 욕하며 지혜를 쳐다봤다. 지혜는 약을 올 리 듯, 내게 혀를 쭉 내밀었다. “맛있지, 진짜 맛있다.” 내가 지혜를 보며 말했다. “그만 먹어. 나도 좀 먹자.” 식탁 밑의 상황이 어떤 지 알 길이 없는 정희만이 계속 떡볶이 타령을 하고 있었다. “이야 맛있다.” 지혜가 발가락을 오므리며 내 귀두를 압박하기 시작했다. “아~” 나도 모르게 탄성이 나왔고 정희는 그런 나를 이상하게 쳐다봤다. 난 정희의 시선에 말을 보탰다. “아~ 떡볶이 맛있네.” “정희야 어디서 샀냐? 진짜 맛있다.” 지혜가 식탁 위에서 능청을 떨며 밑에서는 분주하게 발가락질을 했다. 지혜의 발가락질에 자지에서 쿠퍼액이 나오기 시작했다. 투명한 쿠퍼액이 지혜의 발바닥을 적혔고 한층 미끄러워진 지혜의 발은 이전 보다 더 자극적이었다. 난 극도의 흥분상태가 되었고 지혜의 치마 속으로 발을 뻗었다. “아~” 지혜의 입에서 탄성이 나왔다. “왜? 너도 맛있어?” 정희가 입으로 떡볶이를 가져가며 말했다. “진짜 그렇게 맛있다고? 난 그냥 떡볶이 맛인데?” “응 졸라 맛있어.” 지혜와 난 동시에 대답했다. “하나 더 먹어 볼까?” 지혜가 떡볶이 하나를 입에 물며 말했다. 하지만 그 말의 진짜 뜻은 떡볶이를 두고 말하는 게 아니었다. 지혜의 다른 쪽 발도 반바지 속으로 들어왔다. 두 발은 부싯돌로 불을 만들 듯, 자지를 비벼 댔다. “지혜야. 너 얼굴이 왜 이리 빨가냐?” 정희가 지혜를 보며 말했다. “내가? 매워서 그런가? 정희야 근데 진짜 맛있다.” “그렇게 맛있다고 난 잘 모르겠는데….” 정희가 떡볶이 하나를 입에 넣으며 말했다. “응 진짜 너무 맛있어. 하아~” 지혜가 가쁜 숨을 몰아쉬며 말했다. 내 엄지 발가락이 지혜의 클리토리스 위에서 원을 그렸다. “아~” 한번 더 지혜의 탄성이 터졌고 엄지 발가락은 지혜의 갈라진 계곡을 문지르며 입구로 향했다. 난 아무런 기척도 노크도 없이 대범하게 그녀의 입구 안을 헤집고 있었다. 지혜의 보지에서 애액이 조금 나왔다. 애액은 자연스레 내 엄지발가락을 적혔고 한층 부드러워진 발가락은 그녀의 구멍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한번 들어간 엄지발가락은 지혜의 구멍을 제집 드나들 듯, 들어갔다 나왔다, 했다. “아! 너무 맛있어!!” 지혜의 비명에 가까운 소리에 마지막 떡볶이를 먹던 정희가 화들짝 놀랐다. “알았어 이 년아. 또 사다 줄게.” “오뎅도 좀 사와.” 내가 정희에게 말했다. “그래, 그래. 근데 그런 건 돈을 주고 얘기해야 하는 거 아닌가? 오빠님? 하긴 니가 용돈이 남아 있겠냐….” 툴툴거리며 정희가 현관문을 나가자, 기다렸다는 듯, 지혜는 식탁 밑으로 내려왔다.

국제표준도서번호(ISBN) 979-11-6091-631-7

닫기
19

모두가 잠든 밤

모두가 잠든 밤

폭주기관차

19+

조회 50+

완결

우리 집에 자주 놀러오는 동생 친구들...그녀들은 종종 우리 집에서 자고 간다.나는 그녀들의 판타지를 충족시켜주기 위해서오늘도 모두가 잠든 틈을 타 그녀들에게 다가간다. [미리보기] ˝지혜야!!˝ 여동생인 정희의 목소리가 거실을 커다랗게 울렸다. ˝너 찾는다.˝ 내가 침대에 누운 채, 말하자 이불밖으로 지혜가 얼굴을 빼꼼 내밀었다. ˝쟤는 왜 저래?˝ 지혜가 내 목덜미를 핥으며 이불속에서 완전히 나왔다. 짧은 청치마에 커다란 하얀색 박스 티를 입은 지혜가 말아 올라간 치마와 티셔츠를 정리했다. 정리가 끝나자 티셔츠의 긴 기장이 청치마를 가렸고 마치 하의는 입지 않은 것 같은 룩이 완성됐다. 아주 발랄하면서도 섹시한 느낌의 그녀였고 그녀도 자신의 장점을 잘 알고 있는지 대담하면서도 귀여운 스타일을 선호했다. ˝그냥 가? 내 꺼는?˝ 내가 우뚝 솟은 그 곳을 툭툭 치며 지혜에게 말했다. “좀 더 빨아줘.” ˝알아서 하시죠. 오라버니.˝ 방문 앞에 선 지혜는 무척이나 예뻐 보였다. 새침한 말투와 오뚝한 콧날. 그리고 쌍꺼풀이 없음에도 커다란 눈을 갖고 있었다. 키는 153센티 정도 될까? 작은 키였지만 얼굴이 작고 팔, 다리가 늘씬하게 뻗어 있어 작게 느껴지지는 않았다. 한가지 단점이라면 마른 몸매다. 가슴은 빈약하기 그지없고 허벅지도 젓가락 마냥 얇았다. 섹시한 느낌이 조금 떨어진다고 할까? 여성의 느낌보다는 소녀의 느낌에 가까운 지혜였다. “나 나간다. 정희년이 지랄 하겠어.” 지혜가 방문 앞에서 뒤 치기 포즈를 취하더니 두손으로 티셔츠와 치마를 올렸다. 지혜의 분홍색 보지가 반질반질하게 애액이 코팅 된 채, 날 향해 벌어졌다. ˝자 이거 생각하면서 마무리해!˝ 지혜가 방문을 열고 거실로 나가자 정희 목소리가 들려왔다. ˝저 새끼 방에서 뭐하냐?˝ ˝저번에 빌린 책 갖다 줬어. 떡볶이는?˝ ˝순대도 사왔지.˝ “하여튼 이년 센스는… 선배도 먹으라고 할까?˝ ˝알아서 쳐 먹겠지, 일단 우리부터 먹자.˝ ´다 들린다. 정희야.´ 난 엄마와 정희랑 살고 있다. 아버지는 3년전 교통사고로 돌아가셨는데 동생은 고3, 난 군대에 있을 때였다. 아버지가 돌아 가신 후, 엄마는 혼자서 고군분투하며 집안을 이끌었다. 놀랍게도 집안 일 밖에 모를 줄 알았던 엄마는 아버지가 돌아가신지 1년만에 보험 퀸이 되었고 우리 남매는 아버지가 살아 계실 때 보다 더 여유를 갖게 되었다. 정희와 나는 3살 차이로 정희는 22살, 난 25살이다. 우린 같은 대학교를 다니고 있었다. 학번으로 따지면 내가 두 다리 선배지만 군대로 인한 휴학으로 같은 학년에 재학 중이었다. ´탁, 탁, 탁, 탁.´ 손에 속력이 붙을 수록 점점 눈이 감겨왔다. 이내 눈이 다 감겼을 때, 지혜의 분홍색 보지가 머릿속에 펼쳐 졌다. ˝아~˝ 난 이불 속에 벗어 둔 지혜의 팬티에 사정을 했다. 내 걸쭉한 정액이 지혜 팬티 이곳저곳을 더럽혔고 마지막 한 줄기는 팬티에 프린트 된 곰의 입으로 들어갔다. ˝울부짖는 소리 못 들었어?˝ 정희가 떡볶이를 먹으며 말했다. ˝글쎄.˝ ˝요즘, 저 놈 방에서 이상한 소리가 들린다니까.... 뭐하는지 모르겠지만 왠지 징그러운 기분에 소름이 돋아.˝ ˝야 이정희!˝ 내가 방문을 버럭 열며 소리쳤다. ˝뭐?˝ ˝너 오빠한테 말버릇이.... 그게 뭐야?˝ 엄하게 정희를 꾸짖었다. 하지만 정희는 콧방귀를 뀌며 들은 척도 하지 않았다. “오늘은 오빠가 그냥 넘어가는 거야. 알겠지?” 난 정희의 무시속에서도 꿋꿋하게 식탁 앞에 앉아 떡볶이를 입에 들이 밀었다. “으 저거, 저거.” “지혜 많이 먹어.” “선배가 빌려준 책, 다음 권 있어?” “있지…. 컥.” “체한다. 천천히 먹어라.” 정희가 면박을 줬다. 하지만 난 급하게 떡볶이를 먹다 걸린 게 아니었다. 지혜의 굴곡진 발바닥이 내 허벅지 안쪽과 밀착되어 부드럽게 감싸며 점점 바지 안으로 들어오고 있었다. 자지 끝에 지혜의 발가락이 닿자, 내 자지가 성을 내며 부풀어 올랐다. “선배 왜 그래? 맛없어?” 지혜가 음흉한 미소를 띠며 말했다. ‘저 음탕한 년.’ 내가 속으로 욕하며 지혜를 쳐다봤다. 지혜는 약을 올 리 듯, 내게 혀를 쭉 내밀었다. “맛있지, 진짜 맛있다.” 내가 지혜를 보며 말했다. “그만 먹어. 나도 좀 먹자.” 식탁 밑의 상황이 어떤 지 알 길이 없는 정희만이 계속 떡볶이 타령을 하고 있었다. “이야 맛있다.” 지혜가 발가락을 오므리며 내 귀두를 압박하기 시작했다. “아~” 나도 모르게 탄성이 나왔고 정희는 그런 나를 이상하게 쳐다봤다. 난 정희의 시선에 말을 보탰다. “아~ 떡볶이 맛있네.” “정희야 어디서 샀냐? 진짜 맛있다.” 지혜가 식탁 위에서 능청을 떨며 밑에서는 분주하게 발가락질을 했다. 지혜의 발가락질에 자지에서 쿠퍼액이 나오기 시작했다. 투명한 쿠퍼액이 지혜의 발바닥을 적혔고 한층 미끄러워진 지혜의 발은 이전 보다 더 자극적이었다. 난 극도의 흥분상태가 되었고 지혜의 치마 속으로 발을 뻗었다. “아~” 지혜의 입에서 탄성이 나왔다. “왜? 너도 맛있어?” 정희가 입으로 떡볶이를 가져가며 말했다. “진짜 그렇게 맛있다고? 난 그냥 떡볶이 맛인데?” “응 졸라 맛있어.” 지혜와 난 동시에 대답했다. “하나 더 먹어 볼까?” 지혜가 떡볶이 하나를 입에 물며 말했다. 하지만 그 말의 진짜 뜻은 떡볶이를 두고 말하는 게 아니었다. 지혜의 다른 쪽 발도 반바지 속으로 들어왔다. 두 발은 부싯돌로 불을 만들 듯, 자지를 비벼 댔다. “지혜야. 너 얼굴이 왜 이리 빨가냐?” 정희가 지혜를 보며 말했다. “내가? 매워서 그런가? 정희야 근데 진짜 맛있다.” “그렇게 맛있다고 난 잘 모르겠는데….” 정희가 떡볶이 하나를 입에 넣으며 말했다. “응 진짜 너무 맛있어. 하아~” 지혜가 가쁜 숨을 몰아쉬며 말했다. 내 엄지 발가락이 지혜의 클리토리스 위에서 원을 그렸다. “아~” 한번 더 지혜의 탄성이 터졌고 엄지 발가락은 지혜의 갈라진 계곡을 문지르며 입구로 향했다. 난 아무런 기척도 노크도 없이 대범하게 그녀의 입구 안을 헤집고 있었다. 지혜의 보지에서 애액이 조금 나왔다. 애액은 자연스레 내 엄지발가락을 적혔고 한층 부드러워진 발가락은 그녀의 구멍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한번 들어간 엄지발가락은 지혜의 구멍을 제집 드나들 듯, 들어갔다 나왔다, 했다. “아! 너무 맛있어!!” 지혜의 비명에 가까운 소리에 마지막 떡볶이를 먹던 정희가 화들짝 놀랐다. “알았어 이 년아. 또 사다 줄게.” “오뎅도 좀 사와.” 내가 정희에게 말했다. “그래, 그래. 근데 그런 건 돈을 주고 얘기해야 하는 거 아닌가? 오빠님? 하긴 니가 용돈이 남아 있겠냐….” 툴툴거리며 정희가 현관문을 나가자, 기다렸다는 듯, 지혜는 식탁 밑으로 내려왔다.

* e북 보너스 코인 구매 불가 + 더보기

#고수위

#현대

#일상

#평범남

#유혹녀

#성욕

#근친

#오빠

#금단관계

#여동생

프리미엄 멤버십 시작하기
닫기

미소설 연재문의

지원분야

웹소설 작가

모집 : 로맨스, 판타지, 성인 소설 등 장르와 관계없이 자유롭게 지원 가능

원고분량 : 시놉시스 + 50,000자 내외 원고 전달 (10화 분량)

삽화 작가

모집 : 현대물, 판타지, 성인 등 웹소설 삽화 제작

포트폴리오 : 인물(반신이상) + 배경이 포함된 이미지 혹은 기존에 제작한 이미지

웹툰 작가

모집 : 로맨스, 판타지, 성인 웹툰 등 장르와 관계없이 자유롭게 지원 가능

포트폴리오 : 기존에 작업한 작업물 혹은 신규 제작한 웹툰 3화 (1화 60컷 기준)

지원방법

빠르게 지원하기
바로지원 - 클릭

구글 로그인 후 위의 링크에서 간단한 정보 입력 후 알맞은 파일 첨부 부탁드립니다.
이 방법으로 지원하실 경우 보다 빠르게 확인이 가능합니다.

느긋하게 지원하기
메일지원 - meent.manager@me.co.kr

구글 로그인이 어려우시다면 성함, 이메일, 연락처 기재하여
[지원분야_성함_작품명(웹소설, 웹툰 지원시)] 제목으로 메일 발송 부탁드립니다.
이 방법으로 지원하실 경우 확인이 다소 늦어질 수 있습니다.

검토 후 개별적으로 연락 드리겠습니다. 많은 지원 바랍니다.

코인 소진시 자동으로
충전되는 자동충전 상품입니다.

번거로움 없이 편리하게 이용하세요!

신고

작품명

작가명/유저닉네임

신고사유 (신고 사유를 선택해주세요.)

  • 0 / 250

me홈 화면에 ME 추가하기 닫기